심각한 영어 조기교육으로 고생하는 아이 실제사례

우리나라의 교육열은 정말 대단하죠.
요즘은 조기교육이나 선행학습이니 해서 너무 이른 나이부터 교육을 시키다 보니 그 폐해가 만만치 않습니다.


얼마전 신문을 보니 만3세아이가 하루에 5-6시간씩 조기영어 수업을 받는다고 하더군요. 그 나이에 그렇게 많은 시간을 영어로만 말하고 생각하게 하니, 아이에게는 정말 끔찍한 기억이 아닐 수 없습니다.

영.유아 사교육 열풍이 요즘 최고조에 달해있다고 합니다. 저런식으로 영어교육을 시키는 유치원은 입소문을 타고 학부모님들이 새벽부터 줄을서서 기다려야 한다고 합니다. 대체 누구를 위해서 이렇게 심각한 조기교육을 시키는지 모르겠습니다.


                        <사진출처: 구글 이미지검색>

사촌형님의 이야기 입니다.
이 아이는 어려서부터, 위에서와 같이 대략 3-4세부터 영어교육을 받았습니다. 소위말하는 영어유치원에서 초등학교 입학하기 전까지 맹훈련을 받았다고 합니다. 영어유치원의 커리큘럼은 가혹하리만큼 빡빡합니다. 그 어린나이에 영어유치원 과제하고 영어일기 쓰고, 옆에서 엄마가 지도하다 보면 밤 12시가 다 된다고 합니다. 옆에서 지켜보는 부모마음도 아이가 가엾다는 생각이 들지만, 치열한 경쟁에서 이기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다는 믿음하에 가혹하에 영어교육을 시킵니다.

다행히도 아이가 잘 따라주어서 영어실력은 다른아이들에 비해서 급격하게 상승했다고 합니다.
그 이후에 초등학교에 입학하고 초등학교 저학년때 외국으로 엄마와 함께 몇년간 조기유학을 다녀왔습니다. 외국에서도 역시 큰 문제없이 학교생활을 잘 했다고 합니다. 문제는 한국으로 다시와서가 문제입니다.


영어만 공부했으니 영어실력은 동급생들에 비해서 훨씬 잘합니다. 초등학생이지만 학원에서의 레벨 테스트가 높게 나와 초등학교 고학년들과 같은 반을 이루거나 심지어는 중학생들과 같은 반을 이루어 영어수업을 받습니다. 기본적으로 영어로 말하기와 듣기가 되니 수업을 잘 따라가는가 싶더니 곧 심각한 부작용이 옵니다.

고학년들과 같이 수업을 하려니 단어의 난이도와 표현의 난이도가 심각하게 차이가 생겨버립니다. 즉 독서나 경험을 통한 인지능력이 말이나 글로서 표현이 되어야 하는데, 영어로 말하기 듣기만 잘하지 인지능력은 상급생들과 같이 형성되지 못해서 수업내용을 이해를 못하는 것입니다.


우리나라에서 발단단계에 따른 교육을 무시하고 오로지 영어교육에만 매달렸더니, 인지능력의 발달과 영어실력이 심각하게 부조화를 이루게 됩니다. 수업내용 자체가 이미 초등학고 저학년이 이해하기 힘든 내용이죠. 그렇다 보니 아이가 심각한 스트레스에 빠져버립니다. 좋아하던 영어가 갑자기 싫어지고, 영어책만 보면 심각하게 기피하는 증상까지 보입니다.

학교에서는 더욱 심각합니다. 학교에서의 영어교육은 아이의 수준과는 한참 떨어진 낮은 수준입니다. 학교에서의 영어수업 역시 너무 시시하고 재미없어서 절대 집중할 수 없습니다. 그 수준에 맞추기 위해서 높은 레벨의 영어학원으로 보내자니 내용 파악이 안되고, 학교수업에 집중하자니 내용이 너무 쉽고, 이도 저도 못하는 상태에서, 아이가 영어기피증상까지 보이게 되었다고 심각하게 고민을 했던적이 있습니다. 지금은 절대 영어공부를 하지 않고 학교생활에 충실하고 있는데, 영어와 떨어져 있으니 그나마 영어 기피현상이 나아지고 있다고 합니다.

어린 나이에 조카가 겪었을 스트레스는 정말 상상을 초월합니다. 부모의 욕심과 이기심때문에 아이의 정서는 심하게 멍이들어 버리는 것입니다.


                                             <사진출처: 구글 이미지 검색>

과거에 영어프로그램을 기획하고 개발했던 적이 있었습니다.그때 많은 학부모님들을 만났는데, 부모님의 과도한 영어 조기교육때문에 심각한 스트레스를 받는 아이가 참 많았습니다.

그 아이의 어머님은 대학교수입니다. 영문학과 교수이어서 영어에 관해서는 이미 통달하신 분이죠. 본인의 기대 때문이었을까요. 어려서부터 심각한 조기영어교육을 시켰다고 합니다. 미국교과서를 구입해서 학원이나 집에서 무조건 영어로만 대화하고 영어만 사용하도록 지도를 했다고 합니다. 이 아이 역시 나중에 심각한 영어스트레스로 영어 기피현상을 보였습니다. 그래서 영어와 음악, 영어와 미술이 함께하면서 쉽고 재미있게 배울 수 있는 영어프로그램으로 아이의 영어 기피현상을 치유해본적도 있습니다. 그나마 이렇게 치유가 되는 경우도 있지만 심각한 아이는  발달장애까지 오는 경우도 있습니다.


아이들이 5-6세 정도가 되면 자신의 의사표현이 확실해집니다. 무엇이든지 궁금해하면서 확실하게 의사표현을 하려고 합니다. 이 나이때에 아이들이 왕성하게 표현하고 이야기하는 것을 도와주지는 못할망정, 오로지 영어로만 이야기 하라고 강요하는 부모님도 있습니다.

집에서 한국말을 못하게 하고 오로지 영어만 사용하게 합니다. 아이가 영어로 한마디라도 하면 그렇게 기쁠 수가 없다고 합니다. 그 나이때 자기가 표현하고 싶은것이 많은데, 영어로만 표현을 하라고 하니..아이가 받을 스트레스가 상상이 가시나요? 하고싶은 표현을 못하면 아이는 망가집니다.


                   <사진출처: 구글 이미지검색>

도대체 누구때문에 무엇을 위해서 심각하게 아이들을 위기로 몰고가는 것입니까?
영어교육은 물론 중요합니다. 글로벌 사회에서 능수능란하게 영어를 구사하는 것은 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그 정도가 지나치면 심각한 해악으로 아이에게 다시 돌아옵니다. 아이가 영어로 몇마디 했다고 그렇게 즐겁습니까?

어린나이에 아이들에게 가장 중요한것은 발달단계에 따란 발달과업의 완수입니다. 심각한 조기교육으로 그 시기의 발달과업이 완성되지 못하면 훗날 그 부작용은 반드시 부메랑으로 다가옵니다. 영어조기교육을 무조건 반대하는 것은 아닙니다. 재미있고 흥미를 돋을 수 있는 방법을 찾아가면서 적정한 시기에 적정한 영어교육은 분명 도움이 됩니다.

가장 심각한 것은 부모님들의 과도한 욕심입니다. 부모님들의 이기심과 욕심을 버릴때 아이들이 적절한 발단단계속에서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는 것 입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Commented by 자유투자자 at 2011.12.14 12:29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3. Commented by Hansik's Drink at 2011.12.14 12:34 신고

    너무 강압적인 교육은 오히려 역효과만 부를듯 합니다~ ㅎㅎ

  4. Commented by 로사아빠! at 2011.12.14 12:46 신고

    맞는 말씀이십니다.
    너무 이른 조기교육은 오히려 해가 될수 있는거 같아요.

  5. Commented by 핑구야 날자 at 2011.12.14 13:05 신고

    조기교육이 다른 학부모들에게도 영향을 주는게 더 큰 문제죠

  6. Commented by at 2011.12.14 13:21

    비밀댓글입니다

  7. Commented by ♣에버그린♣ at 2011.12.14 13:34 신고

    교육은 아이가 원할때 해줘야~.....^^'::

  8. Commented by 이나라뜨고파 at 2011.12.14 14:22

    우리나라는 영어못하면 그야말로 바보취급받죠..다른거 다 잘해도 말이죠..아니 영어하나 잘하면 대우받는 나라라고 할까요 제딸아이친구도 초등3학년대 캐나다가서 2년 살다왔어요 영어때문에..다른과목은 다 뒤지는데 영어 하나 동급생에 비해 잘하니 중학교 입학할때도 장학생이라고 상받고 그아이 오빠는 국제고로 진학하고....수능영어 없어지고 NEAT로 시험보는 울애들..맛보기해보니..우리애들 한국사람 아님디다..한국말로도 표현못할것들을 주어진시간안에 좔좔좔하라니요?영어때문에 난리난리 이런난리없어요

  9. Commented by 하결사랑 at 2011.12.14 14:25 신고

    저역시 이런 아이들을 너무 많이 보아서...
    개인적으로 영어 유치원 자체를 반대하는 이유는 아이들이 그 나이에 배워야 하고 느껴야 하고 생각해야 할 것들이 얼마나 많은데...그걸 다 무시하고 영어에 올인 한다는 것 자체가 당연히 부작용이 나올 수 밖에 없는 일이겠지요.
    부모의 이기심...내 아이를 위한다는 그 노력이 궁극적으로는 내 아이를 망친다는 것을...
    정말 명심해야 할 것 같습니다.

  10. Commented by 리뷰인 at 2011.12.14 15:17 신고

    집안에 아기가 생기니 교육에 대한 생각이 확 바뀌는거 같아요
    조심해야겠어요~

  11. Commented by at 2011.12.14 16:03

    비밀댓글입니다

  12. Commented by 흠... at 2011.12.14 16:06

    한국부모는 자식을 자기 소유로 생각하는사람이 많습니다. 사교육도 다 아이들을 위해 한다고 하지만 사실은 자기들의 욕심을 채우기위한 핑계일뿐 정말로 자기자식이 무엇을 원하는지 무엇을좋아하는지 모르는 경우가 많죠. 그래서 아이들이 커가면서 부모가 시키는데로만 해서 자립심이 떨어지고 의지도 없고 자기자신이 무엇을 원하는지 모르고 커가지요. 그렇게 큰 어른들이 많기때문에 지금 한국이 행복감을 잘모르고 자실순위도 높아진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한국이라는 사회가 지위나 재력으로만 성공으로 보기때문에 부모들이 사교육에 힘을 쏟는거구요. 진정한 성공은 돈과 명애따위가 아니라 어떤위치에 있던 충실하고 자신이 행복하면 되는건데요

  13. Commented by 와이군 at 2011.12.14 16:10 신고

    저런 교육은 애가 좋아할때 시켜야하는건데 말이죠...
    참 안타깝네요.

  14. Commented by 블로그토리 at 2011.12.14 17:58 신고

    우리나라 부모들의 과욕을 항상 지적하곤 하지만
    대부분 부모들이 제어가 안되나 봅니다.
    결국 자식 망치는 부모가 된다는 사실...ㅜㅜ

  15. Commented by 흠.. at 2011.12.14 18:20

    좋든 싫든 영어가 세계공용어니까 영어를 배우는 게 중요하긴 하겠지만..
    영어 한마디를 해야 부모가 좋아한다는 건.. 그거야말로 진짜 사대주의 같네요.
    자기 자식이 정작 모국어는 하나도 못하는데 영어는 유창하게 하길 바라는 걸까요?
    그래서 한국인도 아니고 영어권 사람도 아닌 사람이 되길 바라는 걸까요? ㅎㅎ
    일단 모국어랑 역사를 확실히 아는 게 더 중요한 것 같습니다.

  16. Commented by 아레아디 at 2011.12.14 18:44 신고

    정말..요즈음 애들..너무 고생하는거 같애요..ㅠ

  17. Commented by ..... at 2011.12.14 20:46

    우리나라 부모들이 착각하는게 외국아이들은 영어권에서 태어났으니 영어를 잘하는건 당연하는 생각하시는데..
    전혀요..영어권이 아닌 다른 나라 아이들은 자신이 태어난 나라의 모국어부터 제일 먼저 배웁니다. 모국어를 제대로 배우지 못하면 영어는 배우나마나 란걸 명심하셔야 됩니다!! 블로거님은 그나마 약한사례를 예로 드셨는데 더 심한 사례를 알려드리자면 위의 사례와 마찬가지로 조기교육을 받았고 서너시간씩 억지로 영어테이프를 틀어서 듣게하고 보게하였는데 나중에는 말한마디 못하는 건 기본이고 의사소통이 안되니 폭력적으로 변하고 심지어는 집중장애에 정신분열증상까지 보인 경우가 있었습니다. 실제로 어느 저명하신 정신과 교수님이 들려주신 사례이고요.. 부모욕심 때문에 내소중한 아이의 마음까지 병들게 할 수 있다는걸 기억하셨으면 좋겠습니다..

  18. Commented by 이건 at 2011.12.14 21:08

    문제가있으면 우리나라 교육에있지요 저분들은 그저 우리나라교육에 맞게 교육을 시킬뿐인것 같은데 ;;;

  19. Commented by joy at 2011.12.14 21:36

    전 대한 민국 사교육 중심인 대치동에서 12년간 영어 강사직을 해오고 있습니다. 전공은 불어, 영어, 언어학, 테솔이수했구요. 제아이는 현재 만 42개월, 아이는 엄마가 영어 선생님이라는 것도 알고 있습니다.
    어쩌죠... 전 영어교육을 전혀 시키지 않고 있습니다. 한글도, 1주일에 한 번 하는 학습지 정도.... ㅋㅋ 그것도 아이가 선생님을 좋아하기 때문에 유지하고 있습니다. 아이를 봐주시는 친정 어머니께서 먼저 조급함과 걱정을 토로하지만, 언어를 공부하고 가르치는 일인으로써, 언어는 적절한 시기가 분명 있다고 생각합니다. 아이가 원하는 시기에, 적시 적소에 정확하게 투입하는 게 더 중요하지 않을까요~~ 노력과 실력이 정비례하는 다른 학문분야와 달리, 언어라는 것의 특성상 폭발적 상승기와, 집중적 관심기, 그리고 적절한 학습기 라는 것이 분명 존재한다고 생각합니다. 스트레스 받는 영어 교육보다, 아이가 읽어 달라 들고 오는 동화책, 열심히 맛깔나게 읽어주는 것이 더 중요하다 생각합니다.

  20. Commented by comment maigrir at 2011.12.15 01:01

    사용자 웹사이트 전적으로 발견 . 공개

  21. Commented by 나라임자 at 2019.03.31 06:00

    영어 조기교육 당장 중단하고 영어교육 방법과 환경이나 개선하라!